기사 메일전송
강북구, 주민자치위원 및 통장 대상 인권교육 실시 - 인권감수성 향상과 차별과 편견 없는 마을만들기 등 모색
  • 기사등록 2024-07-09 18:07:58
기사수정


▲ 강북구의 주민자치위원과 통장들이 강북구청 대강당에서 인권교육을 받고 있다.


강북구(구청장 이순희)는 지난달 27일 강북구청 대강당에서 지역사회 주민들과 밀접하게 활동하고 있는 주민자치 위원 및 통장 130여명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주민자치위원과 통장들의 인권감수성을 향상하고 차별과 편견 없는 마을 만들기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개최됐다. 또 지역 내 기후위기 등 인권 관련 문제점을 찾고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서울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평화교육의 실태와 정점’ 등을 저술한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가 강사를 맡았다. 교육은 △인권 기본개념을 통한 인권에 대한 이해 △지역사회에서 기후 위기와 인권과의 연계성 및 대처 방안 △사례를 통해 바라본 지역 내 인권문제와 해결책 등을 주제로 이뤄졌다. 


문아영 대표는 기후 위기와 피해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설명하면서 지역사회에서의 관심과 실천을 강조했다. 교육은 강의식에서 벗어나 묻고 답하는 소통형 방식으로 진행돼 호응이 높았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주민자치위원과 통장들은 지역 인권을 위해 현장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인권지킴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주민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서 소외되는 주민이 없도록 구민들의 인권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북구는 지역사회 인권존중 문화 확산과 인권의식 향상을 위해 2018년부터 다양한 인권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복지시설 종사자와 주민들을 대상으로 7월과 10월에 제8기 주민 인권아카데미를 실시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ukbu.kr/news/view.php?idx=262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