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물거품?’ “끝없는 보복보도 부끄럽지 않은가” - 신강북선유치추진위, “언론보도 악의적” 항의시위 - 강북구청도 손해배상 등 법적 조치 적극 나서기로
  • 기사등록 2024-06-11 22:00:29
기사수정


▲ 신강북선유치추진위원들이 서울신문사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신문 기사가 악의적인 허위·왜곡보도라고 규탄했다.


‘기자인가 왜곡기술자인가’, ‘강북발전 가로막는 왜곡보도 중단하라’, ‘끝없는 보복보도 부끄럽지 않은가’ 


강북구민들의 분노가 담긴 플래카드 문구들이다. 강북구민들로 구성된 신강북선유치추진위원회(대표 박용하, 이하 위원회)가 7일 오후 중구에 위치한 서울신문사 앞에서 신강북선 추진과 관련 된 서울신문 기사 내용을 문제 삼으며 규탄 시위를 가졌다.


이들은 “강북구가 종이신문 구독을 줄여 세금을 아꼈더니 끝없는 보복 기사를 남발하고 있다”며, “강북구민의 염원이 담긴 신강북선 추진과 관련해서도 악의적인 왜곡보도로 사실을 오도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신문은 지난 3일 ‘물거품 된 이순희 1호 공약 신강북선’, ‘신강북선 용역비 4억 쏟고도... 사업 참여 기업 1곳도 못 찾았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민선8기 강북구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신강북선 사업이 사실상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기사에서는 ‘서울시 관계자’ 입을 빌려 강북구가 추진 중인 신강북선 사업성이 저조해 사업 추진이 불가능해 세금만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강북구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 신강북선은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 변경계획 용역’에서 아직 노선 선정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 해당 용역 결과에 따라 산출된 B/C값 등에 의해 올해 하반기 사업추진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서울시 관계자를 인용한 서울신문 보도와 달리 서울시에 확인한 결과 서울시는 민자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노선을 5월 31일까지 접수했으며, 접수결과 등은 외부로 유출한 바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위원회도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는 공정한 용역 시행을 위해 관련 내용의 외부유출을 엄격히 금하고 있다”면서, “기사에 인용한 ‘서울시 관계자’나 ‘전문가’가 누구인지를 밝히지 못하는 한 실체가 없는 가상의 인물을 동원한 날조기사로 의심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는 서울시가 현재 추진 중인 제2차 도시철도계획 변경 용역 과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강북구민의 염원이 담긴 신강북선 추진을 좌초시키려는 추악한 장난질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기사 자체를 강북구민 삶에 대한 직접적 위협으로 규정하고, ‘신강북선과 관련한 허위왜곡기사를 즉각 삭제하고 강북구민에게 사죄할 것’, ‘허위왜곡기사를 기획하고 취재, 작성한 관계자 전원을 징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위원회는 강북구민 110여 명 등으로 구성된 민간기관으로, 지난해 5월 17일부터 발대식을 갖고 신강북선 유치를 위해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위원회 박용하 대표는 “강북구는 서울의 대표적인 교통소외 지역으로 다른 구와 비교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교통인프라 때문에 발전 가능성을 차단당해 왔다”며, “인구가 29만 밖에 되지 않음에도 무려 22만여 명이 신강북선 추진에 서명으로 힘을 실었다는 것은 강북구민에게 신강북선이 얼마나 절실한지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강북구 관계자는 “강북구는 2022년 8월 통반장에게 지원하고 있는 중앙일간지 중 구독 비율이 월등히 높았던 서울신문 구독부수를 2022년 8월 형평성 차원에서 조정한 바 있으며, 이후 서울신문은 여러 차례 강북구에 대한 왜곡·부당보도를 게재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서울신문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강력하게 대처할 계획이며 손해배상 등 법적인 조치도 적극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ukbu.kr/news/view.php?idx=260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