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11 20:18:10
기사수정


▲ 강북문화재단이 문익환 목사의 서거 30주년을 기념해 ‘늦봄, 평화를 심다’ 전시회를 마련했다.


강북문화재단(대표이사 서강석)은 문익환 목사의 서거 30주년을 기념해 ‘늦봄, 평화를 심다’展을 지난 10일부터 시작해 오는 7월 4일(목)까지 강북진달래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전시는 강북문화재단과 강북구청, 늦봄문익환기념사업회가 공동 주최한다.


이번 전시는 민주, 평화를 위해 활동한 문익환 목사의 삶을 기념하는 전시로, ‘평화의 소녀상’으로 유명한 김운성 작가를 비롯해 국내?외 작가 총 44인이 참여한다. 늦봄 문익환 목사에 대한 작가 개개인의 예술세계와 해석이 담긴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문익환 목사가 1994년까지 거주했던 가옥 ‘통일의 집’은 인수동(인수봉로 251-38)에 위치해 강북구와의 인연이 깊다. 1970년대 이후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 논의의 현장으로 역사성이 있어 서울미래유산으로도 등재됐다.


전시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밖에 궁금한 사항은 강북문화재단 홈페이지(www.gbcf.or.kr)를 참고하거나 재단 대표 전화(☎02-994-8504)로 문의하면 된다.


강북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늦봄 평화를 심다’ 전시를 통해 신학자이자 시인이었던 문익환 목사의 삶을 반추하며 민주와 평화에 대해 사유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ukbu.kr/news/view.php?idx=259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